한국일보>

등록 : 2018.01.10 16:20

NC, 스크럭스 30% 인상...총액 130만 달러 재계약

등록 : 2018.01.10 16:20

NC 재비어 스크럭스/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NC 외국인 타자 재비어 스크럭스(31)가 2018년 KBO리그 두 번째 시즌을 맞게 됐다.

NC는 10일 “스크럭스와 계약금 4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 등 총 13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유영준 NC 단장은 “스크럭스 선수와 재계약을 완료해 기쁘다.

지난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시즌 더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스크럭스는 NC의 4번 타자 1루수로 뛰면서 115경기, 타율 0.300, 35홈런, 111타점, 91득점 등을 기록하며 팀의 중심타자 역할을 했다. 그 공을 인정 받아 지난해 총액 100만 달러에서 30% 오른 연봉 계약서를 품었다.

스크럭스는 “아내 제시카와 나는 다이노스에서 두 번째 시즌을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함을 느낀다. 한국은 우리가 있고 싶은 곳이고, 2018시즌 우승에 도전할 기회를 얻어 영광이다. 다이노스 가족 모두를 다시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 함께 2018년을 특별한 해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빨리 시즌을 시작하고 있다. 파이팅”이라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스크럭스는 2월 1일 미국 애리조나에서 열리는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ㆍ빙질ㆍ스케이트화 관련한 흥미로운 사실들

이상화 vs 고다이라 등...기대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한일전 ‘톱4’는?

[E-핫스팟] '故김주혁 살아있는 것처럼'..'흥부', 김주혁 향한 그리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北선발대 내일 南으로…2박3일간 응원단 숙소·경기장 등 점검
“영어실력부터 손목 자국까지” SNS 강타한 정현 신드롬
‘4강 신화’ 정현, 준결승서 테니스 황제 만날까
“내려달라” 제주서 이륙 직전 항공기서 승객 10명 내려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문 대통령 '국공립유치원 로또당첨 같아…임기내 40% 달성 가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