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4.10.01 16:29
수정 : 2014.10.02 04:38

영화 상영ㆍ배급 공정환경 조성 협약…중소 배급사는 "대기업 중심" 반발

등록 : 2014.10.01 16:29
수정 : 2014.10.02 04:38

영화상영 및 배급시장 공정환경 조성을 위한 협약식

영화 상영 및 배급의 공정 환경 조성을 위한 협약이 1일 체결됐다. 협약식에는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을 포함해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배급협회,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그리고 업계 대표가 참석해 서명했다.

협약은 ▦영화상영관의 영화 스크린 수 배정 기준 공개 ▦소형영화 보호를 위한 영화 개봉주 월요일 예매 개시 의무화 ▦상영 계약시 표준계약서 사용 ▦배급사가 상영관에 지급해온 디지털 영사비용 지급 중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중소 배급사들은 반발하고 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성명을 내고 “이 합의문은 중소 제작ㆍ배급사가 참여해 함께 작성한 결과물이 아니다”라면서 “부당한 디지털영사기 사용료 징수는 막강한 수직계열화를 꾀한 대기업의 우월적 지위에 따른 대표적인 불공정행위”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