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8.05.15 10:02
수정 : 2018.05.15 10:04

홍준표 "이재명 형사고소? 다급했던 모양"

등록 : 2018.05.15 10:02
수정 : 2018.05.15 10:04

"공익성과 후보 검증 차원…왜 쌍욕은 했냐"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자신과 남경필 후보를 고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자기 친형과 형수에게 육두문자 쌍욕을 한 것을 두고 형사고소 운운하는 것을 보니 사실은 사실인 모양"이라고 맞섰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급하긴 했나 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공익성과 후보 검증 차원에서 그것을 공개하려는 것인데 그걸 못하게 하면 무엇으로 경기도민의 판단을 받냐"며 "왜 그런 입에 담기조차 거북한 쌍욕을 형님과 형수에게 했냐"고 따져물었다.

홍 대표는 지난 9일 6ㆍ13 지방선거 한국당 경기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상대 후보는 쌍욕을 하는 사람"이라며 "형수한테 무슨 말을 하는지, 그것만 유세차에 틀면 절대 상대 후보를 안 찍는다"고 말했다.

남 후보도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 후보를 선거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후보 교체를 요구했다.

이에 이 후보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청산돼야할 적폐세력 홍 대표와 남 후보의 저질 네거티브와 동조행위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의 형사책임은 물론 손해배상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