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택 기자

등록 : 2017.11.29 17:55
수정 : 2017.11.29 19:06

내년부터 병원 선택진료비 완전히 없어진다

등록 : 2017.11.29 17:55
수정 : 2017.11.29 19:06

게티이미지뱅크

내년 1월부터 환자들의 선택진료비 부담이 완전히 없어진다.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 사업이 실시되고 폐암 신약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약 값이 30분의 1로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29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를 열고 이런 안건을 의결했다.

선택진료는 대형병원에서 10년 이상 경력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을 때 환자에게 전체 진료비(환자부담+건강보험부담)의 15~50%의 비용을 추가 부담시키는 제도로 환자 불만이 컸다.다만 선택진료가 폐지되더라도 지금처럼 원하는 의사를 골라 진료 예약을 하는 것은 가능하다. 선택진료 폐지에 따른 의료기관의 손실(연간 약 5,000억원)은 ▦저평가 항목 수가 인상(2,000억원) ▦의료질 평가 지원금 확대(2,000억원) ▦입원수가 인상(약 1,000억원)을 통해 보상할 예정이다. 의료서비스의 가격인 수가가 인상되면 환자본인부담률에 따라 환자부담도 일정금액 늘어난다.

또한 복지부는 비소(非小)세포폐암 환자 표적 치료제인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정’에 내달 5일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키로 했다. 비급여일 때 월 1,000만원에 달했던 약값이 34만원으로 약 97% 줄어든다.

내년 4월부터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이 시작된다. 1~3급 중증장애인이 주치의제에 참여하는 의사를 방문해 건강관리를 받는 제도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무서운 미국에는 '불매운동' 못하는 중국
해병대 마린온 추락…기체결함에 무게
양쪽서 치이는 메이, 친 EU 요구 물리치며 한숨 돌려
가게 오해로 졸지에 ‘먹튀’된 학생들… “학교까지 털려”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한국인’ 비하 논란, 래퍼 위즈칼리파 “한국인 친구는 괜찮다는데?”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 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