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3.11 23:13
수정 : 2018.03.11 23:15

정의당, “민평당과 교섭단체 적극 추진한다”

등록 : 2018.03.11 23:13
수정 : 2018.03.11 23:15

17일 전국위원회서 최종 확정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심상정 전 대표가 11일 저녁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11일 민주평화당의 제안을 수용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정미 대표 등 소속 의원 6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3시간여의 토론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앞서 정의당은 지난 5일 민주평화당으로부터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공식 제안 받고 구성 논의를 신중하게 진행해왔다.

정의당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일부 이견이 있었으나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교섭단체가 되면 여야 협상과 상임위 참여 폭이 확대되고 원내 영향력을 키울 수 있다는 점에서 찬성 의견이 힘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은 이날 도출한 결과를 12일 열리는 상무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상무위에서는 향후 어떤 당내 절차를 거쳐 의사결정을 할지 판단하게 된다. 최종 결정은 당내 절차와 당원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17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