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6.06.01 08:20

통합 앱스토어 ‘원스토어’ 오늘 서비스 개시

등록 : 2016.06.01 08:20

SK플래닛과 KT, LG유플러스, 네이버 등이 각각 별도로 운영하다 단일 브랜드로 재탄생한 토종 앱 장터 ‘원스토어’의 로고. 지난달 24일부터 순차 배포가 시작돼 1일 모든 단말기에서 서비스가 개시됐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통신 3사와 네이버는 각자 운영해오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시장을 ‘원스토어’라는 이름으로 통합하고 1일부터 모든 단말기에서 서비스를 개시했다.

하나로 뭉친 토종 업체들이 구글이 점령하다시피 한 국내 앱 시장을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업계에 따르면 원스토어, KT, LG유플러스는 이날 원스토어를 공식 출범했다. 지난 24일부터 일부 단말기에서 원스토어를 배포하기 시작해 이날 모든 단말기로 확대했다.

SK텔레콤의 T스토어, KT의 올레마켓, LG유플러스의 U+마켓 등 기존 앱스토어 가입자는 사용하던 계정 그대로 앱 업그레이드만 거쳐 원스토어를 바로 쓸 수 있다. 네이버도 네이버 앱스토어 가입자가 불편 없이 원스토어로 옮겨갈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앞서 SK텔레콤은 통합 앱스토어 출범을 위해 지난 3월 130명 규모의 100% 자회사인 원스토어를 설립했다. 네이버는 4월 앱스토어 영업 부문을 약 45억원에 원스토어로 넘겼다. 이에 따라 통합 앱스토어 운영 주체는 SK텔레콤과 네이버가 관여하는 원스토어, KT, LG유플러스 등이 됐다.

원스토어의 단기 목표는 국내 앱 시장 점유율을 3, 4년 안에 40% 정도로 끌어올리는 것이다. 현재는 구글 플레이스토어가 50%, 애플 앱스토어가 30%가량을 각각 차지하고 있다. 특히 안드로이드 진영의 원스토어가 경쟁할 상대는 구글이다. 원스토어는 애플 iOS에 설치가 안 된다.

업계는 현재 구글의 안드로이드 앱 시장 점유율은 75% 안팎으로 추정하고 있다. 원스토어는 네이버 페이 등 결제 수단을 다변화하고, 할인, 적립 등 고객 혜택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구글과 차별화를 추구할 계획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