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7.04 21:37
수정 : 2018.07.04 22:10

62번째 미의 여왕 탄생...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등록 : 2018.07.04 21:37
수정 : 2018.07.04 22:10

2018 미스코리아 본선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미스코리아에서 '진' 수상자인 김수민양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62번째 미의 여왕이 탄생했다.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한국일보 주최 한국일보 E&B 주관)에서 진의 왕관은 김수민(사진ㆍ23ㆍ미국 디킨슨대 국제경영학)에게 돌아갔다.선은 송수현(25) 서예진(20)이, 미는 임경민(20) 박채원(24) 이윤지(24) 김계령(22)이 차지했다.

이날 선발대회는 방송인 박수홍과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유라의 사회로 열렸다. 심사위원 13명이 한국을 대표할 미의 전령사를 선정했다. 1988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 유명 배우 김성령이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보면 좋은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