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2.05 10:26

우리은행 박혜진, 여자농구 2라운드 MVP

등록 : 2017.12.05 10:26

우리은행 박혜진.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의 박혜진이 2017~18시즌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박혜진이 언론사 기자단 투표에서 총 71표 중 53표를 받아 다미리스 단타스(13표ㆍKB스타즈), 김단비(5표ㆍ신한은행)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5일 밝혔다.

지난 시즌 우리은행의 통합 우승을 이끌어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MVP를 독식했던 박혜진은 통산 5번째 라운드 MVP의 영예를 안았다.

2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12.8점, 5.4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올려 우리은행이 상승세(4승1패)에 기여했다.

2라운드 기량발전상(MIP)은 5경기에서 평균 6.2점, 2.6어시스트 등을 기록한 신한은행의 유승희에게 돌아갔다. 유승희는 WKBL 심판부와 경기운영 요원, 기술위원(TC), 감독관 투표에서 김보미(10표ㆍKB스타즈), 김아름(8표ㆍ신한은행) 등을 제쳤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하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하루 만에 7,600억원… 미 국채 금리에 놀라 주식 파는 외국인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