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6.02.16 12:16
수정 : 2016.02.16 14:04

(영상)이해찬, 홍용표 장관에 “차라리 그만둬라” 질타

등록 : 2016.02.16 12:16
수정 : 2016.02.16 14:04

외통위서 개성공단 임금 핵개발 자금 전용 반박

홍 장관은 답변 못하고 쩔쩔

개성공단 근로자에게 지급된 임금이 북한 정권의 핵ㆍ미사일 개발에 전용됐다는 주장을 한 홍용표 장관에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조목조목 반박하며 질타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영상은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에서 열린 통일부 현안보고 장면이다.

이 의원은 영상에서 개성공단 내 PX(마트)를 운영하는 호주 교민 송모 사장의 이야기를 하면서, 홍 장관이 개성공단 임금이 PX에서 얼마나 사용되는지를 파악하고 있는지를 물었으나 홍 장관은 모른다고 대답했다.

개성공단에 들어간 임금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먼저 사회보험료 15%를 떼고 북한 내 개성공단 담당 기구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에 입금한다. 총국은 이를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에 전달하고 민경련은 세금과 비슷한 ‘사회문화시책비’ 명목으로 30%를 뺀 뒤 북한 근로자들에게 ‘물표’로 지급한다.

이 장관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은 이 물표로 개성공단 내 마트에서 물건을 사는데 이 마트를 운영하는 사람이 호주 교민인 송 사장이다. 송 사장은 마트에서 판매할 물품을 중국에서 수입해 오는데 이때 근로자로부터 받은 물표를 민경련에 주고 달러를 바꿔 수입 대금을 지급한다. 그는 여러 번 한국에 방문했는데, 국회 간담회에서 임금의 대략 70%가 물표로 지급되는데 그중 60~70%가 자기한테 물건을 사 간다고 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지급한 달러의 절반 정도는 송 사장이 수입해 오는 대금으로 쓰이고 있는데 이것조차 파악하지 못하면서 추측만으로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 데 쓰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질타했다.

또한 “개성공단에 5억4,000만 달러가 들어갔는데 그 중에 참여정부에서 들어간 건 2,000만 달러밖에 안 되고 나머지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들어간 것”이라면서, “이게 핵 자금으로 쓰였다고 하면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를 핵 개발 자금을 제공한 정부로 규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검증단이 한국에 방문했을 때 개성공단 자금이 핵 개발 등에 쓰였다는 것에 대해 얘기한 적이 없지 않느냐”며 “(추측이 사실이라면) 안보리를 기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의 계속된 질타에 홍 장관은 대부분 아무 반박도 하지 못하고 듣고만 있는 모습이었다. 결국 이 의원은 “이 정도로 무능하고 불성실할 것 같으면 차라리 그만 두라”고 질타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한 대국민 연설에서, 전날 홍 장관이 국회의원들에게 반박 당하자 “와전됐다”고 번복했던 ‘개성공단 임금 핵 자금 전용설’을 또다시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

[영상 내용 전문]

이해찬 의원 “홍장관님 장관 되신 지 꽤 되셨는데 국무위원의 자세가 아닙니다. 어떻게 말을 이리 바꾸고 저리 바꾸고 그래요? 자료가 있다고 분명히 했잖아요? 밝힐 수 있는 자료가 아니기 때문에 안 밝히는 거라고.”

“임금이 총국에 주잖아요. 총국이 민경련에 주고. 민경련이 세금 떼고 (북한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거란 말예요. 그걸 물표로 준단 말예요. 그 물표를 가지고 PX에 가서 사잖아요. 개성에서 PX 운영하는 사람이 누굽니까. 호주에 사는 우리 교포 아닙니까. 호주 국적을 가진 우리 교포가 그 사업을 받아서 하고 있단 말예요. 그 사람이 한국에도 여러 번 왔잖아요. 이분은 수입 물품만 파는 사람인데 수입해 오려면 달러가 있어야 할 것 아니예요. 그래서 민경련에서 달러를 물표하고 교환하잖아요. 자기 수입하는 물량만큼을. 장관, 그 금액이 얼만지 아세요?”

홍용표 장관 “모릅니다”

이 “그것도 모르면서 어떻게 (핵, 미사일 개발에) 쓰였다고 얘기를 해요? 그 금액이 하나도 없으면 다 쓰였다고 할 수가 있죠. 그것도 모르면서 어떻게 쓰였다고 추측하느냔 말예요. 송 사장이 자기가 얼마를 수입하고 있다고 얘기를 했는데. 장관이 그것도 모르면서… 통일부 직원 중에는 아는 사람이 누가 있어요?”

(조용)

이 “아무것도 모르면서 어떻게 쓰였는지 우려를 하고 자료가 있다고 할 수가 있어요? 그리고 5억4,000만불이 들어갔는데 그중에 참여정부에서 들어간 건 2,000만불밖에 안 돼. 나머지는 이명박 정부하고 박근혜 정부에서 들어간 거예요. 2005년 가동되면서 2005년도에는 270만불, 2006년도에는 710만불, 2007년도에 1380만불. 나머지 5억2,000만불은 이명박 정부하고 박근혜 정부 때 들어간 돈이란 말예요. 이게. 그러면서 이게 핵 자금으로 쓰였다고 그러면 어떻게 되는 거예요 지금. 장관이 앞뒤를 보고 얘기를 해야지, 앞뒤를 보고.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를 핵 개발 자금을 제공한 정부로 규정하는 거예요 그렇게 되면.”

“송 사장이 여기 와서 간담회하며 얘기할 적에 대략 70%가 물표로 지급되는데 그중 60~70%가 자기한테 물건을 사 간다고 했어요. 그러니까 지급한 달러의 절반 정도는 송 사장이 수입해 오는 대금으로 쓰이고 있는 거예요 지금. 장관이 그런 것 하나 파악을 안 하면서 어떻게 그런 무책임한 소리를 할 수 있어요? 주로 중국 것을 많이 수입한단 말이에요. 개성공단 PX 한번 가보셨어요?”

홍 “네 개성공단은 가 봤습니다”

이 “개성공단이 아니고 근로자들이 물건을 사는 마트를 가보셨냔 말이에요.”

홍 “마트는 못 가봤습니다.”

이 “마트에 대한 정보는 하나도 없고. 거기서 (임금을) 다 쓸 수가 없는 것이, 여기서는 수입한 것만 사 쓰기 때문에 나머지 일상적인 생필품은 다 또 돈이 있어야 된단 말이에요. 보통 한 가구에 한 사람이 취직했기 때문에 그 돈만 갖고 생활이 안 돼요. 1달러에 100원씩 잡아도 100달러 받아봐야 만원밖에 안 돼. 작년 가을에 외통위원들이 개성 갔을 적에 물건 많이 샀잖아요. 그럼 그 달러가 전부 핵 개발비로 쓰였겠네? 가서들 선물 용도로 물건 조금씩 샀잖아요. 그 돈도 다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겠네.”

“그리고 오늘 보고서에 보면 그 돈을 썼기 때문에 개성공단을 중단한다는 얘기는 하나도 없어. 그냥 핵개발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개성공단을 중단한다는 거야. 그러고나서는 그 돈이 쓰였기 때문에라는 것은 보고서에 한줄도 없단 말야 지금. 죽 지난번 설날 상임위 할 때 개성공단 폐쇄 얘기는 하나도 안 했죠. 잔류인원 줄이겠다는 얘기만 했죠. 그리고 이틀 만에 바뀐 거 아녜요 지금.”

홍 “뼈아픈 제재를 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사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 “그때는 돈 얘기는 한푼도 안 했어요. 그리고 작년에 안보리 감시위원회가 왔잖아요. 그때 돈이 이렇게 쓰이고 있는 것 같다라는 징후가 있다, 우려스럽다. 이런 말 안 했잖아요. 검증위원회 왔을 때 전혀 그런 말 안 했잖아요. 안보리를 기만한 거라 말야. 이 사람들이 해마다 보고서를 내게 돼 있잖아요. 그동안 보고서에 이런 징후가 있다는 보고서 한번이라도 낸 적이 있어요? 보고서 한 장 안 내고, 얼마가 쓰이고 있는지 알지도 못하고, 이 마트의 수입금액이 얼마인지 알지도 못하고, 그런 정보는 통일부가 갖고 있을 수 없으면 국가정보원으로부터라도 받아야 할 거 아니예요. 정보원으로부터 그런 자료를 받아 본 적 있어요?”

홍 “말씀하신 사항에 대해서는 파악한 바가 없습니다”

이 “그럼 맹탕이란 말예요 맹탕. 말은 함부로 하고 내용은 아무것도 모르고. 자세는 불성실하고. 어떻게 이렇게 국가 중대한 문제를 저 정도 국무위원에게 맡긴단 말이예요? 국민의 생명이 오가는 자린데. 하청업체가 5천개, 근로자가 12만, 피해 금액은 상상할 수가 없어요. 그 폐쇄조치 하나로. 간접적으로 경제 미친 악영향이 얼마나 많아요. 그런 정도로 무능하고 불성실할 것 같으면 그만 둬요, 차라리. 솔직한 답변도 못하고 알지도 못하고 무책임하고. 국무위원은 그런 사람들이 하는 자리가 아니예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21세기 술탄 탄생, 에르도안 과반 턱걸이 당선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