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22:03

‘강대강 선두권 다툼’ 현대, SK 끌어내리고 1경기 차

등록 : 2018.01.11 22:03

현대모비스 이종현/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서울 SK와 선두권 싸움에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11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정관장 2017-2018 프로농구 정규리그 SK와 원정 경기에서 SK를 98-92로 이겼다.

이로써 21승(13패)째를 수확한 4위 현대모비스는 3위 SK(22승 12패)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SK는 공동 2위 자리에서 내려왔다.

이종현과 양동근이 각각 20득점씩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특히 양동근은 3점 슛 4개를 터뜨리며 위기마다 해결사 역할을 했다. 레이션 테리는 29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종현이 1쿼터에만 10점을 몰아치며 골 밑을 장악했다. SK는 애런 헤인즈 홀로 13점을 올리며 25-22, 3점 차의 근소한 리드를 잡은 채 2쿼터를 맞았다.

2쿼터는 SK 테리코 화이트가 3점 슛 2개를 포함해 15점을 몰아쳐 현대모비스는 2쿼터 한때 38-47, 9점 차까지 뒤졌다.

현대모비스는 3쿼터 외곽슛이 폭발하며 승기를 잡았다. 테리와 양동근, 전준범이 3연속 3점 슛을 기록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88-83으로 쫓긴 경기 종료 4분여 전에는 양동근과 이종현, 테리의 연속 득점이 터져나왔다.

인천에서는 안양 KGC 인삼공사가 인천 전자랜드를 100-87로 꺾었다. 인삼공사 오세근은 26점 9리바운드, 데이비드 사이먼은 23점 10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전자랜드는 브랜든 브라운이 38점 1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국내 선수들이 받쳐주지 못하면서 빛이 발했다.

전주 KCC는 고양 오리온과 접전 끝에 79-77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직전 이정현이 중거리포를 터뜨린 뒤 상대 팀 최진수의 마지막 슈팅을 막아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최저임금 부담완화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등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