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1 16:21

[G-8] 평창 입장권 판매율 75%..."구매 가능 티켓 있다"

등록 : 2018.02.01 16:21

스켈레톤 윤성빈./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구매 가능한 티켓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시작이 열흘도 남지 않은 가운데 입장권 판매율이 목표 대비 올림픽은 75%, 패럴림픽은 84%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일 “대회가 임박하면서 일 평균 입장권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해 지난 1월 31일 현재 올림픽의 경우 목표치인 107만매 중 79.9만매(74.8%)를, 패럴림픽은 22만매 중 18.3만매(83.2%)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2월 1일부터는 온라인 및 오프라인 중심 판매가 이루어지며, 경기장 근처 매표소(Ticket Box Office : TBO)에서도 당일 현장판매가 이뤄져 많은 국민들이 대회에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현재 입장권은 고가 입장권 중심으로 남아 있고 특히, 좌석등급 기준 448개 분류 중 약 200개 분류에 속하는 입장권은 현장에서도 매우 구하기 어려울 정도로 소량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

조직위는 입장권 판매 100% 달성을 위해 고액 티켓 구입 관중을 대상으로 패딩조끼를 내세운 경품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전세기 타고 북에서 남으로, 북한 선수단 강릉선수촌 입촌

[이슈+] 조정석, 몸값 낮춰 연극 '아마데우스'에 출연한 이유

‘3부터 219까지’ 숫자로 풀어본 韓선수단의 어제와 오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