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0.13 17:27
수정 : 2017.10.13 18:10

“깨끗한 V리그 만들자” 한국배구연맹, 클린선포식

등록 : 2017.10.13 17:27
수정 : 2017.10.13 18:10

한국배구연맹(KOVO) 심판과 전문위원이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클린 선포식'을 열고 "깨끗하고 공정한 리그를 만들자"고 다짐했다. KOVO 제공

한국배구연맹(KOVO)이 14일 프로배구 V리그 개막을 하루 앞두고 ‘클린 선포식’을 열었다. 배구연맹은 13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연맹 심판과 전문위원이 모두 모여 “깨끗하고 공정한 리그를 만들자”고 다짐했다.

연맹은 지난 시즌 심판들의 배정표가 사전에 유출ㆍ공유된 사실을 확인해 전 심판위원장에게 5년 자격 정지, 배정표를 공유한 심판에게 2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에 반성과 쇄신의 의미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연맹은 “부정행위를 사무총장에게 직보할 수 있는 핫라인을 설치하고 심판 운영 시스템ㆍ장비ㆍ제도의 국제화, 경기심판 양성ㆍ교육ㆍ평가 시스템의 보완, 심판처우 개선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경기심판 운영의 선진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