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11.20 16:02
수정 : 2017.11.20 16:04

문 대통령 “포항 특별재난지역 지정… 피해복구ㆍ수능실시 최우선”

등록 : 2017.11.20 16:02
수정 : 2017.11.20 16:04

“수능일 여진 대비해 지침 미리 마련할 것”

포항 인근 주민과 수험생에게 위로 전해

“국민청원, 곤혹스러운 경우 있지만 바람직”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속한 피해 복구와 함께 입시 일정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오전 포항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재가했다”며 “당장은 피해 복구와 차질 없는 수능 실시가 최우선이고, 긴급한 일이 끝나면 안전과 재난에 대한 대비를 전면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제2차 포항 지진 관계장관회의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중앙안전관리위원회가 포항 특별재난지역선포안을 의결,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했다.

오늘 중 선포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23일로 연기된 수능일에도 여진이 있을 수 있으니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여 지침을 미리 마련해 두겠다”며 “수험생과 학부모들께서는 너무 걱정하지 말고 수능 시험장에서 이뤄지는 조치에 따라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직까지 추운 날씨와 여진의 공포 속에서 집을 떠나 하루하루 힘든 생활을 하고 있는 포항과 인근 지역 주민 여러분, 수험생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7박8일간 동남아시아 순방 성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에서 아세안의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고, 우리 경제에서의 비중 역시 빠르게 커지고 있다”며 “아세안과의 교류를 촉진하는 것은 수출시장을 다변화해서 중국 경제에 대한 의존을 낮추고 ‘포스트 차이나’ 시대를 준비하는 차원에서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관련해서도 “참여인원이 수십만 명에 달하는 청원도 있고, 현행 법제로는 수용이 불가능해 곤혹스러운 경우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의견이든 국민들이 의견을 표출할 곳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당장 해결할 수 없는 청원이라도 장기적으로 법제를 개선할 때 참고가 될 것”이라며 “어떤 의견이든 참여인원이 기준을 넘은 청원들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각 부처에서 성의 있게 답변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운영 3개월 만에 4만5,000건을 돌파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그러나 최근 군내 위안부 설치 등 운영 취지에 동떨어진 상식 밖의 청원들이 다수 올라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명 이상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청와대 수석 또는 각 부처 장관 등 책임 관계자가 30일 이내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