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은 기자

등록 : 2017.09.14 18:00
수정 : 2017.09.14 20:43

한발씩 양보… 바른정당 갈등 봉합 유승민 11월 조기전대 출마 예측도

등록 : 2017.09.14 18:00
수정 : 2017.09.14 20:43

보수대통합 논쟁 재발 우려 여전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단말기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11월 새 대표 선출’로 분란을 다잡았다. ‘유승민 비상대책위 체제’를 놓고 찬반으로 대립했던 양측도 조기에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열자는 절충안에 합의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친박 인적 청산 등 혁신의 추이와 맞물려 또다시 보수대통합을 두고 내홍이 재발될 우려는 여전하다.

원외당협위원장 대표인 권오을 최고위원은 14일 의원단 전체회의에서 “원외위원장들의 결의인 ‘유승민 비대위’를 관철하지 못한 건 송구스러우나 모든 의원이 합의해 조기 전대를 하기로 도출한 것은 애당심의 발로”라고 평가했다. 전날 바른정당은 오후 8시부터 4시간 동안 ‘끝장 의원총회’를 연 끝에 비대위 전환을 두고는 반대 의견이 있어 조기 전대를 치르기로 하고 시기는 ‘11월 30일 이전’으로 못박았다.

이는 비대위를 두고 이견을 보인 김무성ㆍ유승민 의원이 사실상 한발씩 양보한 결과다. 김 의원은 당장 유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으면 내부 분란이 불거질 우려가 있다고 보고 반대해 왔다. 전대 개최 시기를 두고 의총에서 주호영 임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은 ‘내년 1월’을 주장했으나, 김세연 의원 등이 “해를 넘겨 대행체제를 유지할 수는 없다”고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원은 “국정감사 뒤, 예산정국 전에는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 우세해 11월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승민 비대위’를 반대했던 측은 “어쨌든 당장 당이 파국으로 가는 길은 막았다”고 말했다.

김무성ㆍ유승민 의원의 견해 차이는 끝장 의총에서도 재확인했다. 김 의원은 “북핵 도발로 인한 안보 위기에 ‘반문연대’를 해야 한다”는 취지로 한국당을 염두에 둔 통합론을 주장했다. 반면 유 의원은 “탈당했을 때와 달라진 게 없는 한국당에 들어가서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중진 의원은 “그래도 두 의원 모두 대통합은 절대 안 된다거나, 당장 한국당에 들어가야 한다는 양극단의 생각은 아니었다”고 합의점을 찾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당내에서는 벌써 유 의원의 전대 출마가 점쳐진다. 유 의원이 전면에 나서길 바라는 당내 여론을 확인한 데다 “동지들과 죽음의 계곡을 건너겠다”는 결기도 이미 밝혔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직접 출마하는 대신 특정 후보를 측면 지원하는 방식으로 의중을 내비칠 가능성이 있다. 어찌됐든 ‘김무성ㆍ유승민의 경선’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대에 즈음해서 또다시 보수대통합 논쟁이 불거질 여지도 있다. 바른정당 관계자는 “한국당의 상황이 무시 못할 변수가 될 수 있다”며 “화끈하게 친박 청산을 한다면 유 의원도 대통합 분위기를 거스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경우 전대 자체가 무산될 우려도 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심야 의원총회 도중 나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