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8 17:03

[인터뷰②] JLPGA 이보미 “’은퇴’ 생각하면 잘못된 것, 간절함은 지지 않아야”

등록 : 2017.12.28 17:03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왕 출신인 이보미가 수원에 위치한 이보미스크린골프존에서 본지와 단독 인터뷰를 가진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지난 13일 경기도 수원 영통구에 위치한 이보미스크린골프존. 입구에 들어서자 미모의 한 여성이 먼저 인사를 건네며 인터뷰 장소로 안내했다. ‘보미짱’ 이보미(29)였다. 블랙과 그레이톤의 롱스커트 코디를 한 그는 밝은 미소로 환대했다.

그는 “나이들 수록 외모 관리에도 관심이 생긴다”며 “골프가 실력도 필요하지만 골프웨어 등 그런 외적인 부분도 신경 써야 하는 종목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아니카 소렌스탐(47ㆍ스웨덴)도 모든 면에서 자기관리에 대단히 충실한 선수였다’고 하자 그는 “맞다. 팬 분들은 두루 본다. 모든 면에서 프로다워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2015년과 2016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대상과 상금왕, 최저타수상을 휩쓸었던 그는 올해는 1승으로 다소 주춤했다. 이보미의 지난 골프 인생과 내년 각오를 들을 수 있었다.

-올해 주춤한 원인은.

“멘탈 부분이 컸다. 지난 몇 년 간 목표를 향해 전력질주 했다. 올해는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가짐을 갖기까지 다소 힘들었다.”

-울기도 했다고 들었다.

“성적은 부진하고 스트레스 풀 시간도 없어서 눈물이 났었다. 은퇴 생각도 했다. 2015, 2016년의 나와 계속 비교하게 됐다. 부담으로 다가왔다.”

-어머니(이화자씨)가 미인이시다. 어떤 딸인가.

“어머니에게 사인을 받는 일본 팬 분들도 있다.(웃음) 투정 잘 부리는 둘째 딸이다.”

-골프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친구 따라 태권도장을 가 태권도를 배웠다. 그런데 부모님께서 골프를 권하셨다. 당시 박세리(40) 선배님이 미국에서 우승하며 골프 붐이 일어난 때라 골프채를 잡게 됐다.”

-어려운 형편은 아니었을 것 같다.

“부유한 것도, 형편이 엄청 어려웠던 것도 아니었다. 골프 경비가 많이 드는데 비해 어렸을 때는 성적이 잘 나오지 않아 다른 길을 가볼까 고민도 했다. 그런데 쳐온 공들이 너무 아까웠다. 조금 더 노력해봤고 다행히 이후 잘 풀렸다.”

-수십 차례 우승했지만 유독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을 것 같다.

“2009년 태영배 한국 여자 오픈 때가 기억에 남는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다가 3라운드에서 역전되면서 3위를 차지했는데 이후 팬클럽이 생겼다. 상금 2억 엔(약 18억9,800만원)을 돌파했던 2015년에는 모든 게 행복했다. 하루 일정을 끝내면 밤 11시가 됐다. 힘들기도 했는데 돌이켜보면 다 추억이고 행복한 고민이었다(웃음).”

이보미./사진=박종민 기자.

-골프를 잘할 수 있었던 비결은.

“간절함이 있었다. 그건 누구한테도 져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었다. 간절함이 강해야 노력도 할 수 있고 그래야 자신감도 생기는 것 같다.”

-롤 모델은 누구였나.

“박세리 선배님 때문에 골프 시작한 후 같은 단신인 김미현(40), 장정(37) 선배님들을 따라 하려고 노력했다.”

-JLPGA에는 김하늘(하이트진로), 신지애(스리본드) 등 동갑내기 친구들이 있다.

“(김)하늘이는 못하는 게 없다. 코스 매니지먼트도, 쇼트 게임도 노련하게 잘 한다. (신)지애는 책도 많이 읽는 등 내면을 잘 가꾸는 친구다. 미국의 박인비(KB금융), 최나연(SK텔레콤), 김인경(한화) 등도 친구들인데 보고 있으면 동기부여가 된다.”

-한국여자골프가 강한 원동력은.

“선배 언니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 선배님들처럼 누군가의 희망이 되고 싶다. 언니들의 훈련 방식, 생활 패턴 등을 보고 배워 후배들도 잘하게 되는 것 같다. 가족들의 지원도 비결 중 하나인 것 같다.”

-결혼적령기다.

“주름살이 하나라도 더 없을 때 결혼하고 싶긴 한데 아직은 골프에 대한 열정이 더 큰 것 같다.”

-이상형은.

“무표정할 때는 카리스마가 있지만 웃을 때 무장해제되는 반전 매력의 이성에게 끌린다. 자상하게 대해주고 나를 긍정적으로 이끌어주시는 분이 좋다.”

-베테랑인데 은퇴 후 삶을 생각해본 적이 있나.

“은퇴를 떠올리는 순간 잘못된 일인 것 같다. 골프에 미련이 있어야 다른 선수들에게 지지 않는다.”

-취미나 좋아하는 음식은.

“피아노를 배워볼까 생각 중이다. 요리도 배우고 싶지만 칼을 사용해야 해 다칠까 두렵다. 뭔가 내 것이 되는 것들을 배워보고 싶다. 고기류를 잘 먹는다.”

-골프 인생에 대한 만족도는.

“기대 이상으로 완벽하다. 도움을 주신 분들이 정말 많다. 감사하다.”

-당장 가장 절실한 한 가지는.

“간절함이다. 인생 좌우명이 ‘할 수 있다’다. 뭐든 도전하려고 하는 편이다.”

수원=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올해도 해외 훈련 러시' 선수들은 왜 밖으로 떠날까

[2017 결산 이슈+] 어색한 김재중-거만한 양현석에 시청자 '외면'

고의로 아이폰 성능 저하…사과 없는 애플에 소비자 불만 '폭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운전해라... 프로포즈해라... 강요받는 '남자다움'
'정치보복' 외쳤던 MB, 김백준 구속에 침묵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안철수 “대중교통 무료화, 100억짜리 포퓰리즘 정책”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놓고 불거진 ‘잡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