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2.13 11:21
수정 : 2018.02.13 22:25

“여권 태워버려? 소름 돋는다” 평창 스타 SNS 두고 갑론을박

등록 : 2018.02.13 11:21
수정 : 2018.02.13 22:25

조나단 리로이드 인스타그램 캡처

프랑스 스키점프 국가대표 조나단 리로이드(18)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 댓글창이 “여권 태워버려”로 도배됐다.

“여권 태워버려”는 한국을 떠나지 말라는 뜻으로, 애정을 표현하는 한국 팬들의 응원 방식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유행하고 있다.

리로이드의 인스타그램에는 한글과 영어로 “여권 태워버려”, “내 방으로 점프”, “인천공항 막자” 등 댓글이 약 500개 이상 달렸다. 문제는 해당 표현이 지나치게 많이 달리면서 한국 팬들의 문화를 이해하지 못한 외국 네티즌이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외국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며 당황스러워했고, 리로이드 역시 해당 지적에 ‘공감’을 누르며 동의했다. 일부 외국 네티즌들은 “소름 돋는다”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리로이드 국내 팬들이 인스타그램에서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조나단 리로이드 인스타그램 캡처

외국 네티즌들과 해당 선수가 불편해하고 있다는 소식이 퍼지자 지난 12일부터는 선수 인스타그램에서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장난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리로이드의 행동을 지적했고, 또 다른 네티즌들은 도가 지나치다는 의견을 냈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막한 후 리로이드뿐 아니라 통가 선수단 기수로 등장한 피타 타우파토푸아를 비롯해 헝가리 쇼트트랙 선수 산도르 류 샤오린 등 여러 선수들의 인스타그램이 한국 팬들의 댓글로 도배가 됐다. 일부 국내 매체들은 댓글 도배 현상을 ‘외국 선수를 향한 한국 팬들의 성화’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진의 따져봐야” 서구의 북한 전문가들 신중론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가족 폭언 사과는 않고 ‘방음공사’ 한 조양호 회장
전직 대통령 4명이 지켜본 바버라 부시 여사 장례식
[토끼랑 산다] 토끼 키울 때 가장 필요 없는 것은 ‘당근’
미국인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불법’ 등기이사 된 이유는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