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윤주 기자

등록 : 2018.02.06 15:35
수정 : 2018.02.06 17:52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 사무총장, 경희대 석좌교수 임명

등록 : 2018.02.06 15:35
수정 : 2018.02.06 17:52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 사무총장. 경희대 제공

지난해 11월 임기를 마친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경희대학교 석좌교수로 임명됐다.

경희대는 13일 2017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보코바 전 총장에게 명예 평화학 박사학위를 수여하고 ‘미원 석좌교수’ 겸 ‘후마니타스칼리지 명예대학장’에 임명한다고 6일 밝혔다. 보코바 전 총장은 2018학년도 1학기부터 공동 강의 교수와 특별 강연을 함께하는 ‘이리나 보코바 렉처’(가칭)를 진행한다. 교수들과 함께 하는 ‘패컬티 세미나’를 열고 후마니타스칼리지 자문 역할도 수행한다. 지속가능개발계획과 유네스코 관련 세미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과학기술 윤리 및 세계시민사회를 주제로 한 포럼도 계획하고 있다.

2016년 유엔 사무총장 물망에도 올랐던 보코바 전 총장은 불가리아 출생으로 불가리아 외교부 장관을 역임했다. 최초의 여성 사무총장으로 유네스코를 이끌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입시명문 A고 13.9대 1, 비강남 B고 0.75대 1
6ㆍ13 지방선거 7대 관전 포인트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北과 농업협력 추진, 쌀 지원은 시기상조”
“철수 땐 독자생존 유도” 한다더니... 산업은행ㆍGM의 비공개 협약 의혹 눈덩이
MB수사, 삼성 대납 등 혐의 쌓이지만… 넘어야 할 산 아직 많다
“朴정권 유사역사 지원과정 밝혀라” 14개 역사연구단체 한목소리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외국에서도 반복된 불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