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5.17 20:27
수정 : 2018.05.17 21:01

방통심의위, 세월호 화면 논란 MBC '전참시'에 과징금 건의

등록 : 2018.05.17 20:27
수정 : 2018.05.17 21:01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뉴스 화면 사용으로 희화화 논란에 휘말려 존폐 위기에 놓였다. MBC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의 방송심의소위원회(방송소위원회)가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을 사용해 희화화 논란이 불거진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해 과징금을 건의키로 했다.

방송소위원회는 17일 프로그램에 대해 사업자의 의견진술을 청취하고 전원합의로 추후 전체회의에 과징금을 건의키로 결정했다. 과징금은 법정제재의 최고 수준에 달하는 조치로 제재 여부와 수위는 향후 열리는 방통심의위 전체회의에서 확정된다.

이날 방송소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인용하는 과정에 제작자의 고의성이 명백히 드러난다고 보지는 않았다. 그러나 국민적 비극에 대한 윤리적 감수성이 부족한 점, 즉각적인 사과 등 윤리적 조치를 취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참사 관련 뉴스 화면에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삽입해 방송해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휘말렸다. MBC는 이에 관해 약 1주일간 자체 진상조사를 벌여 지난 16일 “제작진이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벌인 고의적 행위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결론 내렸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