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우 기자

등록 : 2015.01.28 19:30
수정 : 2015.01.29 05:50

朴대통령 달라진 '문화소통'… 한발 더 시민 곁으로

등록 : 2015.01.28 19:30
수정 : 2015.01.29 05:50

문화가 있는 날 '국제시장' 관람

파독 광부·간호사·이산가족 등 초대

감독·배우·스태프들과 담소도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구 한 극장에서 영화 상영을 기다리는 동안 배우 황정민이 기념사진을 찍자 휴대폰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홍인기 기자 hongik@hk.co.kr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영화 ‘국제시장’ 관람을 하기 앞서 영화관계자들과 대화의 자리를 갖는 등 ‘소통 행보’에 나섰다.

박 대통령은 주연 배우 황정민과 덕담을 주고받는가 하면 영화에 등장하는 파독광부와 간호사, 이산가족과 호흡을 같이 하며 소통에 주력했다. 지지율 급락 속에 계속되는 박 대통령의 소통 행보가 국정운영 스타일 변화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영화관계자들과 덕담ㆍ웃음 주고 받아

박 대통령은 올해 첫 ‘문화가 있는 날’인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극장을 찾아 영화 국제시장을 관람했다.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과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을 비롯해 파독 광부ㆍ간호사와 가족, 이산가족, 영화관계자, 20~70대 등 세대별 일반국민 등 180여명이 박 대통령과 함께 관람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제시장을 관람하기에 앞서 감독인 윤제균 JK필름 대표와 황정민ㆍ김윤진을 비롯한 출연배우 및 연출 보조 등 영화 관계자들과 대화의 시간도 가졌다. 박 대통령은 간담회장에 들어선 후 윤 감독에게 “축하드립니다. 이렇게 두 번이나 관객 1,000만명이 넘는 영화를 만드신 건 대기록입니다”라고 축하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윤 감독님이 지난 번 규제개혁 점검회의 때 오셔서 영화 국제시장이 표준근로계약을 적용해서 영화 스태프들이 4대 보험도 되고 촬영시간도 준수됐다고 말했다”면서 “그런 영화가 좋은 결과까지 얻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표준근로계약을 적용하려는 곳이 점점 늘어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종덕 문체부 장관이 “이 영화를 보시면 대통령님도 많이 우시게 될 것”이라고 말하자, 주머니에 손을 넣는 몸짓을 하면서 “여기 수건도 아주 준비해서 갖고 왔습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끌어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영화배우 황정민에게 국제시장에 출연한 소감을 물은 후, 황정민이 “젊은 친구들이 역사의 사실을 모름에도 불구하고 감정이나 이런 걸 이해해주어서 보람을 느낀다”고 대답하자 “좋은 영화. 좋은 문화 콘텐츠는 국민의 자긍심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영화 국제시장을 관람하던 중 이산가족 상봉 장면과 영화 후반 아버지를 만나는 상상 속의 장면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박 대통령 좌측에 앉아 있던 배우 황정민은 영화가 끝난 후 “(대통령께서) 눈물이 그렁그렁하셔서 무슨 말을 붙여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소통 행보 국정스타일 변화로 이어질까

박 대통령의 이날 행보는 지난해 8월6일 영화 ‘명량’을 관람할 때와는 사뭇 달랐다. 당시 박 대통령은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 배우 안성기 등 일부 인사만 대동한 채 영화를 관람했다.

박 대통령은 앞서 26일 수석비서관회의도 이례적으로 청와대 본관이 아닌 비서동에서 개최하면서 회의에 앞서 티타임을 갖는 등 공개적인 소통 행보에 나섰다. 청와대는 이어 박 대통령이 안종범 경제수석과 연말정산 논란을 놓고 벌인 17개 문답을 이례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여권 관계자는 “지난해 말 비선실세 의혹 등으로 박 대통령의 불통 논란이 커지며 최근 국정지지율이 급락한 상황”이라며 “박 대통령이 국민들과 소통에 나서야 할 필요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