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2 18:53

평창 동계올림픽서 女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보나

등록 : 2018.01.12 18:53

바흐 IOC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12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 추진을 인정했다.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평창 회의' 결과에 따라 실현 가능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IOC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대한올림픽위원회·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 남북 정부 고위 관계자, 남북한 IOC 위원 4자가 참여하는 '남북한 올림픽 참가 회의'를 열어 북한 출전 선수, 남북한 공동입장, 단일팀 구성, 국기·국가 사용 여부 등을 논의한다.

올림픽 뉴스 전문매체 ‘인사이드 더 게임스’ 역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지난 10일(한국시각)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남과 북의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참가를 논의한다고 전했다.

한편 남북이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추진함에 따라 와일드카드는 아이스하키 선수들에게 쏠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북한 선수단의 규모는 20여 명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피겨 페어 종목의 두 선수와 아이스하키 6∼8명 정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하는 북한 선수들은 8명에서 최대 10명이다. 임원까지 포함하면 북한 선수단은 16∼20명 정도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호주오픈 8강' 정현, 샌드그렌 상대 1세트 승리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