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0 09:15

‘투수 맛’ 본 휴스턴과 FA 다르빗슈의 궁합은

등록 : 2018.01.10 09:15

다르빗슈 유/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올 겨울 미국 메이저리그(MLB) FA(프리에이전트) 시장에 나온 다르빗슈 유(32)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 스포츠 매체 ‘SB네이션’는 10일(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다르빗슈를 영입할 적임자인이유에 대해 분석했다.이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투수 저스틴 벌랜더를 영입해 월드시리즈 우승 맛을 본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다르빗슈를 영입할 가장 유력한 후보다.

또 “짐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가 ‘하이 엔드 스타터(범위 내에서 가장 적합한 선발)’를 찾고 있다고 말했고,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다르빗슈의 이름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그러나 FA시장에 하이 엔드 스타터가 너무 많아서 장담할 수 없다”고 적었다.

다르빗슈는 지난 시즌 텍사스로 레인저스에서 LA 다저스로 이적했다.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진출을 위해 야심차게 영입한 특별 카드로, 류현진(30)과 함께 후반기 다저스의 선발 마운드를 책임졌다. 지난 시즌 다르빗슈는 다저스에서 31경기에 출장해 10승 12패, 평균자책점 3.86을 거뒀고, 포스트시즌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해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휴스턴에 막혀 준우승에 그쳤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ㆍ빙질ㆍ스케이트화 관련한 흥미로운 사실들

이상화 vs 고다이라 등...기대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한일전 ‘톱4’는?

[E-핫스팟] '故김주혁 살아있는 것처럼'..'흥부', 김주혁 향한 그리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중 힘겨루기의 1차 분수령 될 ‘25일’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