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1.30 17:01
수정 : 2018.01.30 17:16

4기 방통심의위 출범… 위원장 강상현 교수

등록 : 2018.01.30 17:01
수정 : 2018.01.30 17:16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는 30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호선을 통해 강상현 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를 4기 위원장에, 허미숙 전 C채널방송 대표이사 사장을 부위원장에 선출했다.전광삼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춘추관 관장은 상임위원으로 선출됐다. 박상수 전KBS 심의실장, 이상로 전주기전대 교수, 심영섭 언론인권센터 정책위원, 김재영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윤정주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소장, 이소영 법무법인 지평 파트너변호사는 위원으로 활동한다.

방통심의위는 지난해 6월 12일 제3기 위원의 임기가 만료됐으나 위원 선임이 늦어지면서 7개월 만에야 늦장 출범하게 됐다. 제4기 방통심의위 위원의 임기는 2021년 1월 29일까지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