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헌 기자

등록 : 2018.02.13 15:24
수정 : 2018.02.13 16:10

말 많은 제주신화월드 카지노 최종판단은?

등록 : 2018.02.13 15:24
수정 : 2018.02.13 16:10

영업장 면적 변경 허가가 변수

제주지사 승인 여부만 남아

카지노 대형화에 대한 우려도 커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국내 최대 리조트인 제주신화월드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모습. 제주도로부터 랜딩카지노업 영업장소의 면적 변경허가 승인을 받기 전인 지난 9일 제주도의회 의원들의 현장 방문을 위해 카지노 영업장 내부가 공개됐다. 랜딩카지노는 도내 8개 외국인 전용 카지노 중 가장 큰 규모다. 연합뉴스.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제주신화월드 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확장 이전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사실상 제주도지사의 허가 여부만 남게 돼 최종 결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는 지난 12일 ‘랜딩카지노업 영업장소의 면적 변경허가 신청에 따른 의견 제시의 건’을 논의하고, 14개의 의견을 담은 조건부 의견서를 통과시켰다.

주요 의견을 보면 우선 80% 이상을 제주도민으로 채용하는 과정에서 도민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세우고, 범죄 예방 대책, 카지노 면적규제 권한 신설을 통한 대형카지노 난립 규제 정책 마련, 지역 상생 관련 규정 마련 등을 도에 요구했다. 해당 의견서는 오는 14일 열리는 도의회 본회의에서 전체의원 과반수 출석에 재석의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채택된다. 이어 의견서가 제주도에 제출되면 관련 의견을 검토한 후 사업자에 시정ㆍ보완 조치를 요구하고, 제주지사가 최종적으로 영업장 면적 변경 허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앞서 사업자인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지난해 12월 5일 ‘랜딩카지노 영업소 소재지 변경 및 영업장소 면적 변경허가 신청서’를 도에 제출했다.

변경 신청 내용은 현재 서귀포시 하얏트리젠시 제주에서 운영 중인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제주신화월드 호텔 앤 리조트 메리어트관 지하 2층으로 이전하고, 영업장 면적을 기존 803.3㎡에서 5,581.27㎡로 약 7배 확대하는 것이다. 또 테이블은 기존 5종 29대에서 5종 155대로, 전자게임과 전자테이블게임(ETG) 등 2종 239대를 새로 설치한다. 변경허가가 이뤄지면 랜딩카지노는 도내 8개 외국인 전용 카지노 중 가장 큰 규모의 카지노가 된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들은 랜딩카지노의 확장 이전 허가는 도내 카지노 대형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등 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랜딩카지노의 확장 이전 허가가 이뤄지면 제주는 카지노의 천국이자 도박의 섬으로 전락할 것”이라며 확장 이전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제주신화월드가 위치한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서리 주민들은 “지역사회가 우려하는 부작용은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신화역사공원사업의 정상적인 추진을 위해 카지노 영업장 이전 허가를 조속히 진행해 줄 것을 요구하는 등 찬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제주신화월드 관계자는 “전체 복합리조트에서 카지노가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카지노가 운영되지 않는다면 복합리조트의 전체 운영에도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