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7.14 15:30
수정 : 2017.07.14 17:08

靑 “박근혜 정부 삼성 경영권 지원 문건 등 발견”

등록 : 2017.07.14 15:30
수정 : 2017.07.14 17:08

민정수석실 자료 300여건 발견

박수현 대변인이 1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주재 수보회의 결과 및 국정기획자문위 초청 오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청와대는 14일 박근혜 정부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실에서 생산한 자료 300여 건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2014년 6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수석ㆍ비서관 회의 자료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자료 등을 포함한 각종 현안 자료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자료가 생산된 것은 고 김영한 민정수석과 우병우 민정수석이 근무한 시기다.

청와대가 밝힌 자료 중에는 박근혜 정부가 삼성 경영권 승계 지원과 국민연금 의결권 등을 검토한 문건 등이 포함됐다. 아울러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자필메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들 자료 중 원본은 국정기록비서관실에서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고 일부는 검찰수사와 관련돼 있기 때문에 검찰에 복사본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필로 작성한것으로 보이는 메모 원본을 공개하고 있다.이 메모는 사용하지 않던 민정수석 비서관실내 사정비서관이 사용하던 공간에서 발견되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필로 작성한것으로 보이는 메모 원본을 공개하고 있다.이 메모는 사용하지 않던 민정수석 비서관실내 사정비서관이 사용하던 공간에서 발견됐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