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13:51

전북 현대, 이승기ㆍ한교원 재계약...K리그 왕좌 지킨다

등록 : 2018.01.11 13:51

이승기(왼쪽)와 한교원/사진=전북 현대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미드필더 이승기, 한교원과 재계약을 했다.

전북 구단은 11일 팀의 핵심 멤버인 이승기, 한교원과 3년 재계약을 체결하며 전력누수 없이 기존의 조직력을 더욱 견고히 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이승기와 한교원은 오는 2020년까지 녹색 유니폼을 입고 전주성을 누비게 됐다.

이승기는 지난 2013년 광주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뒤 K리그 82경기(상무시절 제외)에 출전해 19득점 17도움을 기록했다. 2014년과 2017년에는 K리그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014년 인천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한교원은 2016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서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전북의 두 번째 아시아 정상 등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승기는 “더 많은 시간을 전주성에서 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올 시즌 팀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원은 “구단에서 더욱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믿음을 줘서 정말 감사하다” 며 “나를 신뢰해준 만큼 그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