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13:51

전북 현대, 이승기ㆍ한교원 재계약...K리그 왕좌 지킨다

등록 : 2018.01.11 13:51

이승기(왼쪽)와 한교원/사진=전북 현대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미드필더 이승기, 한교원과 재계약을 했다.

전북 구단은 11일 팀의 핵심 멤버인 이승기, 한교원과 3년 재계약을 체결하며 전력누수 없이 기존의 조직력을 더욱 견고히 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이승기와 한교원은 오는 2020년까지 녹색 유니폼을 입고 전주성을 누비게 됐다.

이승기는 지난 2013년 광주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뒤 K리그 82경기(상무시절 제외)에 출전해 19득점 17도움을 기록했다. 2014년과 2017년에는 K리그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014년 인천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한교원은 2016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서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전북의 두 번째 아시아 정상 등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승기는 “더 많은 시간을 전주성에서 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올 시즌 팀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원은 “구단에서 더욱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믿음을 줘서 정말 감사하다” 며 “나를 신뢰해준 만큼 그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