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임소형 기자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6.20 04:40

文대통령 ‘탈핵’ 5번 언급… “객관적이라 보기 어려운 표현” 논란

등록 : 2017.06.20 04:40

부정적 느낌 강조할 때 사용

정부ㆍ학계선 ‘탈원전’ 써와

연장 원전을 세월호에 비유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열린 고리 원자력발전소 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탈핵”이란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탈핵’은 반원전 운동을 벌여온 시민단체 환경단체가 부정적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주로 사용하는 표현으로 정부나 학계에서는 ‘탈원전’이란 용어를 써왔기 때문이다. 원자력발전소를 서서히 줄여나가자는 큰 틀의 정책 방향에는 대다수가 공감하는 분위기지만, 객관적이라고 보기 어려운 표현을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선 논란이 일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탈핵’이라는 용어를 5번 사용했다. ‘핵발전소’라는 용어도 한 차례 언급했다. ‘핵’이라는 말은 원자핵(물질의 기본 단위인 원자의 중심)이 쪼개지면서 에너지를 내는 핵분열반응에서 따온 것인데, 핵폭탄이나 핵무기 같은 단어에 쓰이면서 대체로 부정적인 감정을 연상시킨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탈핵과 탈원전을 특별히 구분해 쓰려는 의도는 없었고, 둘 다 일반적인 개념이라고 봤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2016년 현재 총 1,368명이 사망했다”고 했다. 한국원자력학회 관계자는 “이들이 모두 방사선의 영향으로 사망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데, 세계보건기구(WHO)나 국제원자력기구(IAEA) 같은 공신력 있는 기관이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선 사고로 인한 직접적 사망자 수치를 내놓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1,368명 사망자 수치는 도쿄신문을 인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설계수명을 연장한 원전을 온 국민의 트라우마인 세월호에 비유한 것도 과도한 표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원자력 분야 한 대학 교수는 “수명연장 후 운영 중인 외국 원전들도 모두 사고 대상이라는 얘기”라며 “에너지 정책 전환이 다수의 공감을 얻으려면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