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4.21 10:28
수정 : 2017.04.21 10:36

박근혜 삼성동 사저 팔고 내곡동으로

등록 : 2017.04.21 10:28
수정 : 2017.04.21 10:36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전경. 박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으로 사저에 복귀한 직후인 지난달 14일 촬영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사저를 마련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주 말께 내곡동 새 집으로 짐을 옮기는 등 이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집을 매각하고 내곡동으로 이사한다”며 “삼성동 집을 팔고 새 집을 산 것도 완료됐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사저가 낡은 데다 이웃 주민의 불편을 고려해 사저 매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집이 워낙 낡은 데다 이웃들에게 여러 가지 불편을 초래했다”며 “너무 번잡하고 번화한 지역이라서 조금 더 한적한 곳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