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2.05 14:14
수정 : 2018.02.05 16:42

송유관 뚫다 불 낸 60대 화상치료 중 사망

등록 : 2018.02.05 14:14
수정 : 2018.02.05 16:42

경찰, 달아난 공범 2명 추적

전북지방경찰청 전경.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치려다 불길에 화상을 입은 용의자가 병원에서 치료 중 사망했다. 5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일 대구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절도 미수 용의자 A(63)씨가 숨졌다.

A씨는 지난달 7일 오전 2시57분쯤 공범 3명과 함께 전북 완주군 봉동읍 한 야산에 묻힌 휘발유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치려다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30m 높이 불기둥이 하늘로 치솟았고 송유관에 있던 휘발유 4,500ℓ가 탔다.

A씨는 범행 도중 몸에 불이 붙어 대구 한 병원에서 화상 치료를 받던 중 공범 B(61)씨와 함께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치던 중 갑자기 불이 났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화상이 악화해 범행 한 달 만에 사망했다. B씨도 몸에 3도 화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범행한 뒤 달아난 나머지 2명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검거 당시부터 A씨는 매우 위독한 상태였다”며 “달아난 공범들의 소재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