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7.06.19 09:30
수정 : 2017.06.19 11:16

서울 전역 분양권전매, 등기할 때까지 금지

등록 : 2017.06.19 09:30
수정 : 2017.06.19 11:16

문정부 첫 부동산 대책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부동산 과열을 잠재우기 위해 서울 전 지역의 전매제한기간을 소유권이전등기 시까지로 강화하기로 했다.

또 경기 광명과 부산 기장구, 부산진구 등 3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선정했다. 조정대상지역에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강화되고, 잔금집단대출에 대한 DTI 규제도 신규 적용된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ㆍ맞춤형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응방안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부동산 대책으로 최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세종, 부산 등의 집값 폭등 현상을 잡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정부는 지난해 11ㆍ3 대책 시 발표한 서울 25개구, 경기 6개시, 부산 5개구, 세종 등 37개 조정대상지역에 경기 광명과 부산 기장구, 부산진구 등 3곳을 추가로 포함시켰다. 이 3곳은 청약경쟁률 및 주택가격 상승률이 기존 조정대상지역과 유사한 수준으로 높고, 국지적 과열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서울 지역 전매 제한도 강화됐다. 그 동안은 강남 4개구 외 21개구의 경우 전매제한 기간을 1년 6개월로 규정했지만 이를 강남 4구와 같은 수준인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로 늘렸다.

또 정부는 조정대상지역에 LTVㆍDTI 규제 비율을 10%포인트씩 강화하고, 집단대출(잔금대출만 해당)에 대한 DTI 규제를 신규 적용하기로 했다. 다만 서민ㆍ실수요자에 대해서는 조정대상지역 주택담보대출에 대해서도 강화된 LTVㆍDTI 규제비율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조정 대상지역에서 재건축을 할 경우 조합원 당 1주택만 분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만 종전 소유 주택의 가격이나 주거전용면적 범위 내에서 1주택을 60㎡이하로 재건축 할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2주택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달 중 입법 발의를 통해 빠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 외에도 집 값이 안정될 때까지 국토부, 국세청, 경찰청, 지자체 등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을 통해 과열 발생지역에 대한 엄정한 현장점검을 벌일 것”이라며 “이번 대책에도 불구하고 국지적 시장 과열 현상이 지속되거나 주변 지역으로 확산 될 경우 투기 과열지구 지정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