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한 기자

등록 : 2018.07.21 17:44
수정 : 2018.07.21 17:45

[포토] 마린온 추락 순직 장병 23일 영결식 고개숙인 전진구 해병대 사령관

등록 : 2018.07.21 17:44
수정 : 2018.07.21 17:45

전진구 해병대 사령관이 21일 오전 해병대 1사단 내 도솔관에서 지난 17일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5명의 유가족들에게 허리를 굽혀 사죄하고 있다. 전 사령관은 "최고 지휘관인 자신이 대원들을 끝까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뉴스1

21일 오전 해병대 1사단 부대 내 김대식 관에서 지난 17일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조종사 김정일 대령(45)등 승무원 5명의 합동 분향소가 마련됐다. 뉴스1

21일 5명이 순직한 해병대 1사단 항공단 마린온 헬기(MUH-1)추락사고 승무원 합동 분향소가 부대 내 김대식 관에 마련됐다.분향소를 찾은 해병대원들이 마지막 예를 갖추고 있다. 뉴스1

분향소를 찾은 김세영 중사 친구들이 영정 앞에 소주를 올리고 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시 대책도 검토했다
“딸이 전화해 살려달라 소리쳐” 남동공단 희생자 유족 ‘울음바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김현미 “집값 상승분 내년 공시지가에 반영”
‘한국형 패트리엇’ 철매-Ⅱ 분리 양산 ‘없던 일로’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80세 할머니도 금메달 딸 수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