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8.03.11 16:41
수정 : 2018.03.11 21:01

평화당 대변인 활동 시작한 바른미래당 장정숙 의원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직 내려놓기 싫은 후안무치한 행동" 비난

등록 : 2018.03.11 16:41
수정 : 2018.03.11 21:01

바른미래당 소속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 노력에 정치권이 초당적 협력해야 한다는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인 장정숙 의원이 11일 민주평화당 대변인으로 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정치도의를 저버린 일”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9일 평화당 대변인으로 임명된 장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대북특별사절단의 방미 결과에 대한 논평을 하며 활동을 공식화했다.임명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주년과 관련한 서면논평을 냈지만, 본격적으로 대중 앞에 선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장 의원은 국민의당 분당 당시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해 출당을 원했지만, 통합파 지도부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비례대표 의원은 출당 조치될 경우 국회의원직을 유지하지만,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한다. 이에 장 의원은 바른미래당에 적을 두고 평화당 의원들과 함께 행동했다. 장 의원과 같은 상황에 놓였던 이상돈 의원은 평화당 정책연구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 의원이 평화당 대변인으로 활동하자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강하게 비난했다. 굳이 바른미래당에 당적을 두고 평화당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것은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지 않기 위한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는 것이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며 “의원직은 탐나고 자진탈당은 무섭나”라고 꼬집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탈당하고 그 당에서 활동하면 된다”면서 “(출당 조치로) 의원직을 유지해달라고 하는 데 그건 도리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