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5.02 10:21
수정 : 2017.05.02 10:21

여자 행세 남성에게 돈 뜯은 프로게이머 지망생

등록 : 2017.05.02 10:21
수정 : 2017.05.02 10:21

사이버 연인 지내며 5000만원 가로채

경찰이 공개한 카톡 대화내용. 일산동부경찰서 제공

스마트폰 채팅 어플에서 만난 남성에게 여자행세를 하며 ‘애인으로 지내자’고 접근해 수천만원을 가로챈 20대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A(24)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익명성이 보장되는 랜덤 채팅의 특성을 이용해 2014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채팅 어플에서 만난 B씨에게 “차비가 부족하다”, “병원비를 빌려달라”는 등 거짓말로 315회에 걸쳐 5,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터넷에 떠도는 10대 여고생의 사진을 자신인 것처럼 사칭해 “만나고 싶다” 는 내용의 쪽지를 보내 접근한 뒤 돈을 보내오자 사이버 연인으로 지냈다.

회사원인 B씨는 A씨의 요구에 교통비와 병원비 등의 명목으로 한 번에 3만원∼90만원까지 송금해 준 것으로 드러났으며 실제로 만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프로게이머 지망생이었으나 중도 포기한 후 지난 3년간 B씨가 보내온 돈으로 생활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앱을 통한 랜덤채팅 사기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hankookil.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낙연 총리ㆍ정의당 지도부 ‘막걸리 회동’
청와대 경제보좌관에 ‘입조심’ 경고 날린 부총리
[짜오! 베트남] 사범대 인기 시들…외국기업 취업 잘 되는 ‘동양학부’ 커트라인 쑥
이대호, 연타석 홈런…7년 연속 전구단 상대 축포
지지율 추락이 바꿔놓은 야스쿠니 문턱
중국ㆍ인도 군인들 돌 던지다가 난투극…국경분쟁 충돌 시작
[장정일 칼럼] 여성이 겪는 ‘이름 붙일 수 없는 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