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은 기자

등록 : 2017.11.20 17:12
수정 : 2017.11.20 20:45

정 의장, ‘여야 의원에도 특활비 상납설’ 국정원에 항의

등록 : 2017.11.20 17:12
수정 : 2017.11.20 20:45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에 불쾌감

정세균(오른쪽 두번째)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20일 국회 본청 의장접견실에서 정례 회동을 하기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국민의당,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 의장,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정세균 국회의장이 최근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해, 여야 의원들의 명단까지 돌며 상납설이 나온 데 국정원에 항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의 국회 사무실 압수수색에도 불쾌감을 표시했다.

정 의장은 20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정례 회동에서 “(돈을 받은 명단으로) 여야 정보위원 5명의 이름이 흘러나온 것에 대해 국회의장으로서 국정원에 항의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 대변인은 회동 뒤 정 의장의 언급을 전하면서 “최경환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이 이날 압수수색을 당한 것과 관련해서도 정 의장이 불편하다는 뜻을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정 의장 측은 국정원에 엄정 조사도 당부했다는 점을 부연했다. 의장실 관계자는 “정 의장이 국정원에 항의하면서, ‘결과적으로 국회가 욕을 듣게 생겼으니 소문이 사실인지 아닌지 제대로 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문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훈 국정원장은 16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여야 의원들에게 전달됐고 이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서 원장이 말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이날 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포항 지진과 관련해 피해 복구 성금을 모아 전하기로 결정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정우택 원대대표의 제안으로 여야 의원들의 세비에서 1인당 10만원씩 걷어 지진 피해 복구에 성의를 전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