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성 기자

등록 : 2017.03.21 10:35
수정 : 2017.03.21 14:33

檢, 朴 영상녹화 거부 수용해 논란

등록 : 2017.03.21 10:35
수정 : 2017.03.21 14:33

檢 “절차 실랑이보다 실체가 우선”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본격적인 검찰 조사에 앞서 검찰 간부와 간단한 티타임을 가졌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25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후 임원주 사무국장의 안내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 1001호 조사실 옆에 마련된 1002호 휴게실에 도착했다.

박 전 대통령은 노승권 1차장검사와 10분 가량 티타임을 가졌고, 이 자리에는 정장현 변호사와 유영하 변호사가 동석했다.

노승권 차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에게 조사일정과 진행방식을 개괄적으로 설명하면서 이 사건 진상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해 “성실히 조사를 잘 받겠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통령은 티타임 후 9시35분쯤부터 1001호실에서 한웅재 형사8부장으로부터 조사를 받았으며, 배석검사와 수사관이 자리를 함께 했다. 오후에는 이원석 특수1부장이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할 예정이다. 유영하 변호사와 정장현 변호사 2명이 번갈아 박 전 대통령 변호인으로 신문에 참여했다. 박 전 대통령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녹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칼빈슨 항공모함 동해서 北 미사일 격추 훈련 시작
“더 이상 한빛이 같은 청년 없어야 한다”…마지막 촛불집회 울린 어머니의 호소
트럼프 또 '한국이 사드비용 내야…왜 미국이 내느냐'
美 “北과 외교관계 끊어야” 中 “6자회담 재개해야”
[인물 360˚] 이방카에게 트럼프는 진짜 ‘성평등주의자’다
‘출판계 미다스의 손’ 박은주 결국 철창신세
[뒤끝뉴스]홍준표 찍으면 사드가 공짜?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