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7.12.07 11:31
수정 : 2017.12.07 11:32

교통사고 내고 목격자 폭행한 30대 검거

등록 : 2017.12.07 11:31
수정 : 2017.12.07 11:32

부산 연제경찰서는 교차로에서 두 차례의 사고를 내고 현장을 목격하고 있던 보행자 등 3명을 폭행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로 A(30)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6시쯤 부산 연제구의 한 교차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행하면서 신호 대기 중이던 오토바이를 추돌한 뒤 신호를 무시하고 교차로에 진입해 정상 신호에 진행 중인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B(47)씨가 중상을, 차량 운전자 C(41ㆍ여)씨가 경상을 입었다.

사고를 낸 이후 A씨는 차량에서 내려 사고현장을 보고 있던 40대와 20대 남성을 잇달아 폭행하고, 이어 정차 중인 택시 지붕에 올라가 차량을 파손하고 자신을 말리던 택시기사의 얼굴을 한 차례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도 욕설을 하며 고함을 지르는 등 행패를 부렸다”며 “음주운전, 마약투약, 정신과 치료전력 등의 특이점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동기와 사고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동병상련 마음... 한중 새시대 기대”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1달새 민원 5600건”… 임산부 배려석이 ‘싸움터’ 된 까닭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