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8.04.02 16:45
수정 : 2018.04.02 19:34

김경수 경남지사 단일후보 추대… 민주당 동진정책 시동

등록 : 2018.04.02 16:45
수정 : 2018.04.02 19:34

김경수 “경남 정권교체 통해

지역 경제 살리겠다” 출마 선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6월 지방선거 경남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은 그간 불거진 잡음을 의식해 경선 없이 단일후보로 추대하며 김 의원이 본선 무대로 ‘무혈 입성’하는 모양새를 갖췄다. 이로써 6ㆍ13 지방선거 압승을 위해 영남지역 교두보를 확보하려는 민주당의 동진정책에 시동이 걸렸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정권교체를 통해 벼랑 끝에 선 경남지역의 경제와 민생을 되살리기 위해 저는 오늘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앞서 당내 경선 출마를 선언한 공민배 전 창원시장, 권민호 전 거제시장, 공윤권 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 등 3명을 거론하며 “선공후사의 대승적인 결단으로 저를 단일후보로 지지하고, ‘원팀’이 돼서 선거 승리를 위해 함께 해주기로 한 데 대해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도지사 출마로 인해 의원직을 사퇴하게 된 데 대해서는 김해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전날까지도 경남지사에 도전한 예비후보 3명은 김 의원의 출마에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추미애 대표가 이들을 만나 설득하면서 김 의원을 단일후보로 추대하는 데 전격적으로 뜻을 모았다. 김 의원은 “세 후보께서는 경남지사 선거에 반드시 이길 수 있도록 해달라며 결단을 내려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남은 개혁을 성공적으로 추진해나가기 위해 지방선거를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영남 지역에서 자유한국당의 1당 구조가 혁파되지 않으면 선거제도와 정치구조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 의원의 출마로 경남은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승부처로 떠올랐다. 경남은 도지사를 지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재신임을 걸고 치르겠다”고 공언한 곳이다. 한국당에선 재선 경남지사를 지낸 김태호 전 최고위원이 대항마로 유력하다. 이로써 6월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재보선 지역은 김 의원의 지역구 김해을을 포함해 8곳으로 늘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드루킹 수사, 의구심 드린 것 잘못… 수사 은폐는 아냐”
“단 한 걸음도 멈추면 안돼” 한진일가 수상한 ‘VIP 의전’
삼성 ‘일베’ 지원의혹에 유민아빠 “갤럭시, 팽목항에 던질 것”
북한서 대형 교통사고… 중국인 관광객 32명 사망, 2명 중상
최종구, 지배구조 연일 압박…고민 깊어지는 삼성생명
野 ‘바둑이 비밀호칭’ 의혹에 “文대통령 답하라” 맹폭
“마음 무너진다”… 몸 상태 SNS에 공개한 한예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