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북미는 폭설, 남미는 폭우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노퍽에서 한 시민이 차량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한 시민이 생선을 들고 집으로 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프리몬트의 고속도로에서 제설차량이 도로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풍을 동반한 폭설이 미 중서부지역을 강타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시민들이 우마차를 이용해 이동하고 있다. APㆍ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파격의 연속이던 네 번째 한미 회담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심상치 않은 보수 텃밭 대구…한국당-민주당 시장 지지율 격차 불과 8%포인트
트럼프 말 한마디에, 싱가포르 언론 화들짝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북한, 남한 기자 방북 극적 허용… 대화 재개 신호?
‘비공개 촬영회’ 사진 유출 늘어도… “지우기 힘들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