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북미는 폭설, 남미는 폭우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노퍽에서 한 시민이 차량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한 시민이 생선을 들고 집으로 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프리몬트의 고속도로에서 제설차량이 도로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풍을 동반한 폭설이 미 중서부지역을 강타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시민들이 우마차를 이용해 이동하고 있다. APㆍ로이터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뉴스분석]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