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북미는 폭설, 남미는 폭우

등록 : 2018.01.23 10:36
수정 : 2018.01.23 10:39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노퍽에서 한 시민이 차량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한 시민이 생선을 들고 집으로 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프리몬트의 고속도로에서 제설차량이 도로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풍을 동반한 폭설이 미 중서부지역을 강타했다. (왼쪽) 같은 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폭우로 강이 범람해 거리가 물에 잠긴 가운데 시민들이 우마차를 이용해 이동하고 있다. APㆍ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악플러 재판 증인 나선 최태원 “사람 아프게 해”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한수원, ‘월성 1호기 폐쇄’로 상반기 5,482억원 순손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