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08 10:45
수정 : 2017.12.08 10:46

경찰 "삼성특검때 안밝혀진 차명계좌확인"…서울국세청 압수수색

등록 : 2017.12.08 10:45
수정 : 2017.12.08 10:46

경찰은 8일 오전 삼성 차명계좌 수사와 관련,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사진은 8일 오전 서울지방국세청사 모습. 연합뉴스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8일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밝혀지지 않았던 또다른 차명계좌를 확인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오늘 오전 9시30분부터 수사관 9명을 투입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삼성그룹 관계자로부터 해당 차명계좌를 2011년 서울지방국세청에 신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이번 압수수색은 이 진술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시중자금 빨아들이는 ‘비트코인 블랙홀’… 금값은 뚝뚝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