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5.15 13:44
수정 : 2018.05.15 14:16

트와이스 향해 앙코르 대신 ‘서비스’ 외친 진행자

등록 : 2018.05.15 13:44
수정 : 2018.05.15 14:16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공식 홈페이지

축제 진행자가 1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인문사회캠퍼스에서 열린 축제에 초대 가수로 등장한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에게 추가 음악을 요청하는 ‘앙코르’ 대신 ‘서비스’를 외쳤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사과했다.

축제 진행을 맡았던 이정표씨는 이날 트와이스 공연이 끝나갈 즈음 학생들이 앙코르를 외치자 “트와이스는 ‘앙코르’ 하면 안 온다”며 “이럴 때는 ‘서비스’라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학생들이 앙코르 대신 ‘서비스’를 외치도록 유도했다. 이씨는 전문 행사 진행자로 전북 현대 모터스 축구단 장내 아나운서로도 활동중이다.

이씨의 ‘서비스’ 발언은 당시 현장에 있던 성균관대 학생들과 트와이스 팬들을 통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다. 이들은 ‘서비스’라는 표현이 부적절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현장에 있었던 성균관대 한 학생도 페이스북 페이지 ‘성균관대 대나무숲’에 12일 글을 올려 “좋은 쪽으로 생각하려고 해도 상식적으로 서비스라는 말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이씨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축제를 주최했던 성균관대 인문사회캠퍼스 총학생회는 14일 공식 페이스북에 총학생회 입장문과 이씨의 사과문을 올렸다. 이씨는 “저는 앙코르라는 단어보다는 스타들이 팬들에게 건네주는 팬 서비스가 떠올라 그렇게 유도를 했다”며 “저의 의도와는 다르게 비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성균관대 학우 여러분과 총학생회, 트와이스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정표씨가 올린 사과문(왼쪽)과 성균관대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총학생회가 올린 입장문(오른쪽). 성균관대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총학생회 공식 페이스북

총학생회는 입장문에 “사회자 선정 이후 사전 미팅을 통해 성차별적 발언이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만한 발언들에 대한 주의를 재차 요청했다”며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회자의 단어 선택에 대한 부주의로 많은 분들에게 불편을 끼쳤다”고 적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김 대사-최선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김정은 “잘 못해드려 미안해… 가을 초 평양에서 맞이하겠다”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주행 중 내비게이션 조작”… 차량 5대 잇따라 ‘쾅’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