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4.21 20:55
수정 : 2017.04.21 20:55

송민순 회고록, 대선 안보이슈 부채질

등록 : 2017.04.21 20:55
수정 : 2017.04.21 20:55

주적 논쟁 이어 문건 공개 파문에

文 “비열한 제2의 NLL 공작

대통령 회의서 기권 이미 결정”

형사고발 검토 등 강력 대응

安 “文, 직접 설명하는 게 도리”

洪 “국군통수권 맡길 수 있을지”

劉 “말 바꾸기가 진짜 적폐세력”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1일 서울 북한대학원대학교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이 대선의 최대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송 전 장관이 21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반응이 담겼다는 문건을 공개하면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포함한 보수진영 후보들이 “북한의 지침을 받지 않았다는 문재인 후보의 주장이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총공세에 나섰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송 전 장관의 메모야 말로 제2의 NLL북풍공작”이라며 송 전 장관을 맹비난했다.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를 통해 북한 사전 문의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송 전 장관이 이번에는 “이렇게 증거가 있는데도 문재인 후보가 깔아뭉개고 있다”면서 문건을 공개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는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함’이라는 북한의 입장이 담겨 있다. 이를 통해 북한의 의사를 확인한 뒤 11월 20일 정부가 기권 결정을 했다는 주장이다. 송 전 장관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문 후보가 방송에서 제 책이 사실에 입각하지 않고 쓴 것으로 묘사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밝힐 필요가 있었다”며 “이 문제가 정치적으로 비화됐으나 색깔론이나 종북으로 연결시킬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후보는 "지난 대선 때 있었던 NLL조작 사건과 유사하다”며 “선거가 임박한 시기에 제2의 NLL사건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색깔론이자 북풍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문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제의 핵심은 11월 16일 대통령 주재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먼저 결정됐느냐, 그 때 결정되지 않고 송 전 장관 주장처럼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 결정했느냐는 것"이라며 "분명히 말하는데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방침이 결정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송 전 장관이 제시한 문서가 북쪽에서 온 것이라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문건이 국정원에 있을 것"이라며 "국정원이 그걸 제시하면 이 문제는 그것으로 깨끗하게 해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송 전 장관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발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강경한 입장으로 정면돌파에 나섰다.

보수 진영 후보들은 주적(主敵) 논란에 이어 불거진 회고록 파문을 고리로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거짓말하는 분, 안보와 관련해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는 그런 분한테 과연 국군통수권을 맡길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지난해는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가 최근 토론회에선 북한이 아닌 주변에 취재만 했다고 했다”며 “말 바꾸기가 진짜 적폐세력”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도 거들고 나섰다. 안철수 후보는 “문 후보가 직접 상세히 설명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의 ‘새로운 색깔론’이란 주장에는 “지도자의 정직성에 대한 부분이지 북한에 대한 부분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파동 당시 “원내대표로서 NLL문건 공개를 반대했지만 문 후보가 공개를 요구했다”면서 "문재인 후보께서 송 전 장관의 회고록 '쪽지' 공개에 대해 '제2의 NLL사건'이라 한 것은 잘못된 비유"라고 비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