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준석 기자

등록 : 2018.01.10 15:59
수정 : 2018.01.10 18:48

中 어선 싹쓸이 조업에 오징어 생산량 최저

등록 : 2018.01.10 15:59
수정 : 2018.01.10 18:48

작년 12만톤… 5년 새 가장 적어

2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 조업을 마치고 돌아온 오징어 배가 잡아온 오징어가 가득한 가운데 어민들의 선별작업이 한창이다. 이 오징어는 오징어 배가 먼바다에 나가 보름에서 한 달 가량 조업하고 잡아온 것이다. 연합뉴스

중국 어선들의 ‘싹쓸이’ 조업 여파로 지난해 우리나라 오징어 생산량이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0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의 ‘2018 해양수산 전망과 과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연근해 및 원양산을 포함한 우리나라의 전체 오징어 생산량은 전년(14만9,267톤)보다 20% 가량 감소한 12만82톤으로 집계됐다.이는 최근 5년간 가장 적은 규모다. 특히 전체 생산량 중 국내 오징어 어획량은 전년(12만톤)보다 약 33% 급감한 8만톤에 그쳤다.

이는 북한 수역 내 중국 어선의 싹쓸이 조업 때문으로 풀이된다. 오징어는 회유성 어종으로 평소 북한 수역에 살다가 6~11월에 동해안으로 내려오는데, 이 시기 중국 저인망 어선들이 조류를 타고 남쪽으로 이동하는 오징어를 무차별 남획하고 있다.

북한은 2004년부터 외화를 확보하기 위해 중국 어선에게 자국 수역 내 조업권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최근 북한 수역에서 조업하는 중국 어선은 약 1,700척으로 2004년(144척)보다 10배 이상 늘었다. 또 동해 연안의 수온이 상승하며 오징어 어군이 평소보다 더 일찍 북상하고 있는 점도 어획량이 줄어든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오징어 가격은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에 따르면 9일 기준 국내산 생오징어 한 마리의 평균 소매가격은 1년 전보다 40% 가량 오른 4,348원이다. 이는 최근 5년 평균(2,630원)보다 65%나 높은 수준이다.

다만 KMI는 올해 오징어 어획량이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지난해 말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조업권 거래금지’가 포함되며 중국 어선들이 더 이상 북한 수역에서 오징어 등의 수산자원을 싹쓸이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KMI 측은 “중국 어선의 전면 입어 중단 시 오징어 어획량이 크게 회복될 것”이라며 “중국의 성실한 제재 이행을 위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며, 입어 단속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