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5.16 17:16
수정 : 2018.05.17 02:58

‘시간당 30㎜ 물폭탄’ 피해 속출… 금요일까지 전국 비

등록 : 2018.05.16 17:16
수정 : 2018.05.17 02:58

인천에 많은 비가 쏟아진 16일 오후 1시께 인천시 서구 원당동 유현사거리 일부 도로가 물에 잠겨 차량이 통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16일 서울과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기상청은 16시 40분께 경기남부 지역의 호우특보를 해제했다. 18일까지 이번 비는 산발적으로 이어지며 수도권에는 최고 120㎜가 넘는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 측은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17일 밤부터 18일 새벽 사이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이번 비는 금요일 오후 점차 그칠 것으로 예상되며, 주말은 낮 기온 24도 안팎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전망된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인천에 강풍을 동반한 비가 쏟아진 16일 오후 인천시 서구 석남동 석남약수터 인근 오솔길에 서 있던 나무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해체 작업을 하고 있다.인천 서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폭우가 내린 16일 서울 중구 청계천 모전교 인근에 수문개방으로 떠밀려온 전통등 조형물이 쓰레기와 함께 다른 전시물에 걸려있다. 이곳에서는 오는 22일까지 부처님오신날 맞이 제11회 청계천 전통등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다. 연합뉴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폭우가 내린 16일 서울 중구 청계천 모전교 인근에 수문개방으로 떠밀려온 전통등 조형물이 쓰레기와 함께 다른 전시물에 걸려있다. 이곳에서는 오는 22일까지 부처님오신날 맞이 제11회 청계천 전통등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다. 연합뉴스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장맛비와 같은 폭우가 쏟아진 16일 서울 한 도로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1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한 도로가 폭우로 인해 침수되어 있다. 기상청은 이날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특히 밤부터 새벽 사이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