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7.12.13 23:57
수정 : 2017.12.14 00:00

‘뇌물수수 혐의’ 박찬주 전 육군 대장, 민간 재판 받는다.

등록 : 2017.12.13 23:57
수정 : 2017.12.14 00:00

대법원 “박찬주는 자동 전역, 민간인 신분”

민간 검찰, ‘공관병 갑질’ 재수사 가능성 관측

대법원 1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13일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뇌물수수 혐의 등에 대한 자신의 재판을 민간 법원에서 받게 해 달라고 낸 ‘재판권 쟁의에 대한 재정신청’ 사건에서 “군사법원은 이 사건에 대해 재판권이 없다”고 결정했다.

박 전 대장은 지금까지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아 왔다.

대법원은 군 인사법에 따라 박 전 대장이 제2작전사령관 보직에서 물러난 지난 8월9일 전역해 민간인 신분으로 바뀌었으니 그에 대한 재판권은 민간 법원에 있다고 판단했다. 군 인사법은 장성급 장교를 법이나 대통령령이 정한 직위에 보임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자동 전역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법원은 박 전 대장이 제2작전사령관에서 ‘육군 인사사령부 정책연수’라는 법령에 없는 직위에 임의 배치된 것이 위법하다고 봤다.

대법원 결정으로 현재 군 영창에서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박 전 대장은 주거지 인근의 수원교도소로 이감돼 수원지법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공소유지 역시 일반 검찰이 맡게 된다.

박 전 대장은 지난 7월 공관에 배치된 병사에게 전자팔찌를 채우는 등 부당 행위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직권남용 의혹을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고, 뇌물을 받아 챙긴 정황이 드러나 구속기소됐다.

일각에선 군 검찰로부터 수사기록 등을 넘겨 받은 검찰이 애초 제기됐던 박 전 대장의 공관병을 상대로 한 부당행위의 불법성 여부를 재수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운전해라... 프로포즈해라... 강요받는 '남자다움'
'정치보복' 외쳤던 MB, 김백준 구속에 침묵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안철수 “대중교통 무료화, 100억짜리 포퓰리즘 정책”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놓고 불거진 ‘잡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