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구 기자

등록 : 2018.02.14 14:49
수정 : 2018.02.14 15:38

북한 피겨 페어 렴대옥ㆍ김주식 11위로 프리 진출

한국 김규은 감강찬조 최하위

등록 : 2018.02.14 14:49
수정 : 2018.02.14 15:38

북한 렴대옥(오른쪽)-김주식조가 14일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쇼트프로그램에서 열연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북한 페어스케이팅 대표 렴대옥(16)과 김주식(23)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

렴대옥과 김주식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69.40점(기술점수 38.79점+ 예술점수 30.61점)을 받았다. 3번째 그룹 마지막 4번째 주자로 연기를 펼친 이들은 클린 연기를 펼치면서 종전 개인 최고점(65.25점)을 경신하며 11위를 차지, 프리스케이팅(15일) 진출을 확정했다. 렴대옥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오늘 경기를 하면서 우리는 한 핏줄을 나눈 인민이라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주식은 “경기장에 들어갔는데 우리 응원단과 남측 응원단이 마음을 합쳐서 열광적으로 응원해줘서 심리적으로 고무가 돼서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개최국 출전권으로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한국 피겨 페어의 김규은(19)-감강찬(23) 조는 42.93점으로 최하위(22위)를 기록,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진출에 실패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