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2.21 17:54
수정 : 2018.02.21 21:02

한미 내주께 고위급 협의, 평창 이후 대북관리 조율

등록 : 2018.02.21 17:54
수정 : 2018.02.21 21:02

강경화 외교ㆍ이도훈 본부장 등 방미 검토

강 장관 “미국, 북한 추가 독자제재 가능성”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이르면 내주 미국에 고위 당국자를 파견해 북핵문제 해법 협의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남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내 북미대화가 열릴 가능성이 크지 않은 상황이어서 한미 간 협의는 자연스럽게 ‘평창 이후’ 대북관리 방안에 집중될 전망이다.

21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핵문제 논의를 위해 한반도 문제 당사국 방문의 첫 일정으로 내주쯤 미국을 방문해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을 만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직접 미국을 방문해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을 만나는 방안도 거론된다.

우리 정부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북미 간 대화의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미국은 오히려 대북압박 기조를 이어갈 것임을 분명히 해왔다. 지난 10일 방한 중이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간 접촉도 결국 불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북미 간 접촉 가능성도 점차 멀어지는 형국이다.

때문에 이번 한미 간 협의는 다분히 ‘평창 이후’의 대북 공조가 핵심 의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평창 패럴림픽 폐막 이후로 미뤄진 한미연합훈련이 재개된 뒤 북미대화 가능성을 어떻게 살려갈지를 놓고 양국 간 집중적 협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한국은 북미 간 대화를 위해 미국 측에 보다 적극적 행보를 요구하겠지만, 미국은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확인하기까지는 대북 제재ㆍ압박 기조를 유지할 여지가 크다는 게 외교가의 대체적 관측이다.

정부도 평창 이후 북미 간 대화보다 대립 각이 커질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평창올림픽 이후 미국이 대북제재에 나설 가능성과 관련 “그런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갑작스럽게 (독자제재를) 하는 것은 아니고, 미국은 북한 압박 차원에서 독자제재를 계속 검토하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이를 발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정도를 봤을 때 가능성은 언제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평창올림픽 기간에 북한이 보여준 비핵화의 징후가 있느냐’는 질문에 강 장관은 “구체적 내용은 말씀 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저로서는 (징후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 최근 방남했던 북한 고위급 대표단으로부터 북미대화에 대한 의지가 읽혔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혼돈의 계파 갈등… “이번 주가 중대 분수령”
“총리 공적” JP 훈장 방침에… 일부 “독재 부역자” 반발
강진 여고생 시신으로… ‘아빠 친구’ 차량 머무른 인근서 발견
홍준표 “친박, 나 떠나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 한번 보자”
인도네시아서 일하려면 인니어 시험 쳐라?
원희룡 제주지사 “대통령에게 난민문제 직접 건의”
김희애 “자신감에 덥석 출연…촬영 마치고 펑펑 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