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23 08:09
수정 : 2018.04.23 08:11

서울시 공공청사ㆍ지하철역서 비닐 우산커버 ‘퇴출’

등록 : 2018.04.23 08:09
수정 : 2018.04.23 08:11

서울시는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고자 다음 달 1일부터 모든 공공청사와 지하철역에서 비닐 우산 커버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비닐 우산커버 대신 설치된 우산 빗물제거기. 연합뉴스

서울시는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고자 다음 달 1일부터 모든 공공청사와 지하철역에서 비닐 우산 커버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최근 폐비닐 재활용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올라 서울시가 앞장서서 일회용 비닐 제품을 줄이려는 것"이라며 "비닐 우산 커버 대신 우산 빗물 제거기나 빗물 흡수용 카펫 등을 설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시가 자체 집계한 결과 지난해 한 해 동안 서울시청 본청, 사업소, 자치구 등에서 사용한 비닐 우산 커버는 30만 장에 달한다. 이 비닐 커버는 물기에 젖어 재활용되지도 않고, 대부분 종량제 봉투에 담아 땅에 묻거나 태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해 9월부터 시청 출입구에 우산 빗물 제거기 10대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는 이를 서울시 산하 모든 기관으로 확대한다.

시는 "비닐 우산 커버는 민간기업 건물에서 당연히 설치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만큼 비닐 사용을 줄이려면 건물 관리자와 시민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며 "공공기관뿐 아니라 민간으로 비닐 사용 줄이기가 퍼져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