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3.14 13:53
수정 : 2018.03.14 13:54

여직원 성추행, 부산 공공기관 직원 1명 구속영장

등록 : 2018.03.14 13:53
수정 : 2018.03.14 13:54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전 직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4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전 팀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이날 오전 A씨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 여부를 결정한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하 여직원 2명에게 강압적인 신체 접촉이나 입맞춤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직원들은 성폭력 피해사실을 회사에 알렸고, 논란이 커지자 A씨는 곧바로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시가 출연ㆍ출자한 공공기관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