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은 기자

등록 : 2017.11.21 09:51
수정 : 2017.11.21 09:53

홍준표 “충견도 모자라 맹견까지…” 공수처 찬성 기류 제동

등록 : 2017.11.21 09:51
수정 : 2017.11.21 09:53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베트남 출장 중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에 제동을 걸었다. 홍 대표는 21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충견도 모자라서 맹견까지 풀려고 하는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충견’은 검찰을, ‘맹견’은 공수처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홍 대표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등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을 ‘정권의 충견’으로 비하한 바 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공수처 문제는 국가 사정기관 전체 체계에 관한 문제”라며 “정치 거래 대상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전날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중심으로 야당 추천 인사를 공수처장에 임명하는 조건을 전제로 공수처 설치를 검토할 수 있다는 의견이 당내에서 나오자 이에 제동을 건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의견이 확산되자 장제원 당 수석 대변인이 언론에 나서서 “문재인 정부가 구상하는 ‘쌍칼 든 공수처’는 반대한다”면서도 “야당 추천 인사가 기관장을 맡는다면 도입도 가능하다는 기류가 있다”고 전했다. 또 “법사위원을 중심으로 검찰을 견제할 기관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고도 했다.

이 때문에 검찰을 압박하는 동시에 여당에는 공수처법의 협상 여지를 열어 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시중자금 빨아들이는 ‘비트코인 블랙홀’… 금값은 뚝뚝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