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배 기자

등록 : 2017.09.14 11:38

울산시 “반구대암각화 문제, 이제 정부가 나서야”

등록 : 2017.09.14 11:38

10여년 간 다각적 노력, 성과 없어

기관ㆍ지자체 이해관계 얽혀 ‘한계’

市 “사연댐 수위조절 더 이상 못해”

식수부족, 원수공급 사고 위험 제기

울산시가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맑은 물 공급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불가피하다는 판단 아래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울산시는 최근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직접 나서 해법을 찾아 줄 것을 국무조정실, 국토교통부, 문화재청,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공문으로 정식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20일 문화재청과 협의해 추진한 용역 결과 최적 안으로 제시된 생태제방안이 부결됨에 따라 시 자체적으로는 더 이상 대안 도출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 10여년 동안 보존대책 마련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으나, 번번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부결되거나 보류돼 사실상 동력을 잃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물 부족 문제와도 연계된 반구대암각화 보존대책이 관련 기관 및 해당 자치단체의 이해관계와 맞물려 한계에 봉착한 만큼 종국적으로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반구대암각화 침수 방지를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 중인 사연댐 수위조절 운영 및 가뭄의 여파로 지난 7월 20일부터 하루 40만㎥의 식수 전량을 낙동강 원수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심각한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문화재청 등 관계기관에 수위조절 운영을 원상회복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문화재청은 지난 4일 반구대암각화 침수 최소화를 위해 수위조절 운영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속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그러나 사연댐 수위조절로 심각한 식수부족에 시달리고, 낙동강 수질사고나 수자원공사 원수 송수시설 고장 등에 따른 식수대란 가능성, 홍수 시 침수 문제 및 유속 상승에 따른 훼손 증가 우려 등을 이유로 수용불가 입장을 통보했다.

아울러 관련기관 협의체 구성 등을 통해 범정부적인 차원에서 조속히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했으나 시 자체로는 해결방안 마련에 한계가 있는 만큼 이제 관련 정부기관과 해당 자치단체들이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범정부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울산시의 부족한 식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된다면 적극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