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왕태석
부장

등록 : 2016.07.08 10:43
수정 : 2016.07.08 10:44

전기 없이 움직이는 바이오 로봇 개발

등록 : 2016.07.08 10:43
수정 : 2016.07.08 10:44

전기 없이 생체조직으로 움직이는 가오리 형태의 바이오 로봇. Karaghen Hudson 제공

동물의 생체 조직을 이식 받아 전기의 힘을 빌리지 않고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바이오 하이브리드 로봇’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서강-하버드 질병 바이오물리 연구센터 공동연구팀이 쥐의 세포 조직을 이용해 동력원 없이 움직이는 바이오 로봇을 만들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동전보다 작은 크기의 바이오 하이브리드 로봇(왼쪽 유리판 위)과 실제 가오리(오른쪽)의 모습. Karaghen Hudson 제공

길이 16.3㎜, 10원짜리 동전만 한 크기의 바이오 로봇은 마치 가오리를 축소해 놓은 것 같은 모습이다. 무게는 10㎎에 불과하다. 로봇이 헤엄치는 모습 역시 가오리와 비슷하다. 크기가 작아 최대 속도는 초당 2.5㎜로 느린 편이다.

로봇이 가오리와 비슷하게 헤엄칠 수 있는 비결은 가오리를 본떠 만든 ‘근육 구조’에 있다. 연구진은 고분자 물질(PDMS) 위에 금을 붙여 뼈대를 만든 후, 그 위에 근육을 얹었다. 근육은 실제 쥐의 심장근육세포를 배양해 제작한 것이다. 이들 세포는 빛을 받으면 수축-이완 운동을 하도록 유전자가 변형됐기 때문에 빛을 받은 로봇의 근육은 세포의 운동에 따라 움직이게 된다.

사진은 가오리 형태의 바이오 하이브리드 로봇이 헤엄치는 모습을 설명한 조감도.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뉴스분석] 김영철 방남 메시지는… ‘포스트 평창’ 정세 분수령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영철 방남에 여야 ‘강 대 강’ 정쟁
시진핑, 장기ㆍ독재 법적 기반 마련
‘국민영미’ 김영미 “개명하려고 했는데… 이제 자랑스런 내 이름”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